도서분류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정 가 15,000 원
판매가   원 (10% 할인)
저자 피터 S. 럭크만 저    /  김진석 역
평점 독자평점이 없습니다. 리뷰를 남겨주세요.
SNS 도서소개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Me2Day로 보내기 기사를 요즘으로 보내기
2016년 11월 10일 초판1쇄 출간| 153*223*16mm 신국판 무선제본, 무게 440g | 288 쪽 | ISBN : 9791187227441
수 량  
바로구매 장바구니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0) 관련도서(0)  
관련 분류
신학 >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책소개

본서는 <킹제임스성경>에 관한 세계 최고의 권위자인 피터 럭크만 목사가 그의 살아생전에 쓴 글들을 모아 놓은 선집(選集)이다. 거듭난 후 <킹제임스성경>을 무려 160회 이상 읽었고, 생애 동안 36,000가지의 논단을 썼으며, 전 세계적으로 설교가 방영되었고, 자신을 따르는 성도들과 학생들을 위해 160여 권의 주옥같은 책들을 쓴 그가, 지상에 남겨진 믿음의 후대에게 여전히 믿음으로 말하고 있는 책이다.

본서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에는 럭크만 목사가 성령님의 조명을 받아 깨달은 성경 지식의 진수가 담겨 있다. 교회의 휴거가 임박한 이 마지막 때에 그를 인정하고 따르는 제자들이 꼭 알아야 할 내용들을 유언처럼 쓴 글들인 것이다. 진리의 지식에 관한 불후의 명작인 이 책을 읽고 또 읽어 완전히 숙지한다면, 독자는 성경 지식에 관한 한 결코 타협하지 않는 믿음의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관련도서  

피터 S. 럭크만(Dr. Peter S. Ruckman)

피터 럭크만 박사(1921-2016)는 미국 플로리다 주 펜사콜라에 있는 성경침례교회(Bible Baptist Church)의 목사였으며, 펜사콜라 성경 신학원(Pensacola Bible Institute)의 설립자이자 원장으로서 50년간 학생들을 가르쳤다. 럭크만 박사는 밥 존스 대학교(Bob Jones University)에서 Ph.D.를 받았지만, 그 학교의 신학 노선과는 일치하지 않는다.

저자는 존 칼빈 이래로 500여 명 이상의 유명하다는 성경 주석가들이 주석서에 범해 놓은 주요 오류들을 일일이 지적하여 바로잡았으며, 창세기, 출애굽기, 욥기, 시편, 잠언, 소선지서, 마태복음, 사도행전, 히브리서, 요한계시록 등의 주석서를 저술함으로써 올바른 성경 진리를 밝히고 있다.

또한 럭크만 박사는 <킹제임스성경>이 왜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인가를 권위 있게 설명하고 증명할 수 있는 독보적인 학자로 일했다. 특히 그의 저서 <필사본 증거>, <알렉산드리아의 이단들>, <신약교회사>, <킹제임스성경 유일주의> 등에서 그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 주고 있다. 그는 주석서와 성경 교리에 관한 160여 권이 넘는 책의 저자이며, 세계 전역에 있는 성경대로 믿는 사람들의 존경받는 스승이다.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관련도서  

이 책을 내면서 / 5

제 1 장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 11
제 2 장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 예수 / 18
제 3 장  성경의 “복음”들과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 24
제 4 장  불 같은 시련 / 31
제 5 장  빛을 거부하면 번개가 되어 돌아온다 / 39
제 6 장  위대하신 하나님의 사랑 / 47
제 7 장  그리스도의 군사여, 낙담치 말라! / 54
제 8 장  자칭 선지자 마호메트 / 61
제 9 장  부활을 믿지 않는 이유 / 70
제10장  성막,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조물 / 79
제11장  어떻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것인가? / 86
제12장  “앗시리아인”의 정체 / 94
제13장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여자 / 100
제14장  스코필드 이전의 “환란 후 휴거” 교리 / 111
제15장  진짜 슈퍼맨,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 116
제16장  하나님의 자녀가 감사해야 하는 이유 / 124
제17장  감옥에서 풀려난 베드로가 주는 교훈 / 132
제18장  그리스도인이 마귀들릴 수 있는가? / 140
제19장  죄인들의 피와 예수님의 보혈 / 149
제20장  하나님의 부권(父權)에 관한 진리들 / 156
제21장  “멸망의 아들”이 온다! / 165
제22장  무섭고 끔찍한 단어 “죄” / 172
제23장  용기를 내라, 담대하라 / 180
제24장  어머니의 간구 / 188
제25장  현대의 유대주의자들을 조심하라! / 196
제26장  주님의 “해군” / 202
제27장  인류가 해결 못하는 7가지 문제들 / 209
제28장  감추어진 지혜를 알라 / 217
제29장  존 칼빈의 “영원한” 판결을 지워 버려라 / 227
제30장  그리스도인이 배워야 할 것들 / 234
제31장  삼위일체를 가리는 신학교들 / 241
제32장  “공포의 왕”은 누구인가? / 246
제33장  하나님의 백성이여, 염려하지 말라 / 252
제34장  짐승으로 변한 느부캇넷살의 교훈들 / 260
제35장  미국은 지금 몇 시인가? / 270
제36장  노병은 죽지 않는다 / 277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관련도서  

제 1 장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이 글은 이사야 21:11,12에서 제목을 따온 것으로, 이 구절들의 내용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에 관한 것이다. 『두마에 대한 엄중한 말씀이라. 그가 세일 산에서 나를 부르시기를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하시니 파수꾼이 말하기를 “아침이 오나니 밤도 오리이다.” 하였도다. 너희가 물으려거든 물을지니 돌아오라, 오라』(사 21:11,12).

신약성경에서 이 구절의 평행 구절을 찾는다면 마가복음 13:32-37이 될 것이다. 주님께서는 『깨어 있으라』(Watch)는 명령으로 그 본문을 마무리하셨다. 『그 날과 시간에 관해서는 아무도 모르나니, 정녕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모르고 아들도 모르며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너희는 주의하여 깨어 기도하라. 이는 너희가 그 때가 언제인지 모르기 때문이라. 이는 인자가 마치 자기 집을 떠나 멀리 여행을 하면서 그의 종들에게 권세를 주어 각자에게 일을 맡기고 문지기에게는 깨어 지키라고 지시하는 사람과 같음이라.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그 집주인이 언제 올는지, 저녁일는지, 밤중일는지, 닭이 울 때일는지, 아니면 아침일는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라. 그가 갑자기 와서 너희가 잠든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내가 너희에게 말하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니 깨어 있으라』(막 13:32-37).

꼬마들은 엄마, 아빠에게 “저 좀 보세요, 엄마!”, “아빠, 저 좀 보세요!”라고 말하며 자랑하길 좋아한다. 그렇다. 우리를 항상 보고 계신 분이 계시다. 옛 찬송가에 이런 노랫말이 있다. “저 하늘에서 그 눈으로 당신을 보고 계신 분이 계시네.” 물론 이것은 텔스타위성이나 여타 인공위성이 감시하고 있다는 말은 아니다.

성경은 『주의 눈은 어느 곳에서나 악한 자와 선한 자를 살피시느니라.』고 말씀하신다(잠 15:3). 선지자 스카랴는 『온 땅을 두루 다니는 주의 눈들』에 관해서 말했다(슼 4:10).

주님께서 하신 『깨어 있으라』(Watch)라는 말씀은 성경의 위대한 표현 중 하나이다. 성경은 그리스도인에게 자신의 시간을 사용함에 있어서 깨어 있으라고 말씀하신다. 『시간을 사서 얻으라. 이는 그 날들이 악하기 때문이니라』(엡 5:16). 또한 목사는 자신의 회중을 돌봄에 있어서 깨어 있어야 한다. 『내가 너희 가운데 있는 장로들에게 권하노니... 너희 가운데 있는 하나님의 양무리를 치고 돌보되 마지못하여 하지 말고 자원함으로 하며 더러운 이익을 위하여 하지 말고 준비된 마음으로 하며』(벧전 5:1,2). 목사는 목자를 말하는데, 누가복음은 『목자들이 있었는데 들에서 묵으면서 밤에 양떼를 지키더라.』고 말씀한다(눅 2:8). 성경에서 교회 시대는 네 경점들(watches)로 나눠진 밤에 비유된다(막 13:35). 그렇게 보면 이 누가복음의 말씀은 목사들이 해야 할 바를 참으로 적절하게 묘사하고 있다 하겠다. 즉 교회 시대의 밤에 사나운 짐승들로부터 자신의 양떼를 지켜야 하는 것이다.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이 임박해 있는 이 “교회 시대”라는 밤 동안 그리스도인은 영적으로 “깨어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같이 자지 말고 깨어 있어 정신을 차리자』(살전 5:6). 즉 구원받지 않은 사람들이 옆에 있지 않은지 늘 깨어서 두루 살펴보아야 한다. 『너희가 아직도 넉 달이 있어야 추수할 때가 된다고 말하지 아니하느냐? 보라,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눈을 들어 밭을 보라. 이는 곡식이 추수하도록 이미 하얗게 되었음이라』(요 4:35). 곧 당신의 눈을 들어 주위를 둘러보고, 혼들의 구원을 위해 목소리 높여 하나님께 기도하고, 발걸음을 내딛어 복음을 전파하고, 당신의 지갑을 열어 복음 전파 사역에 드려야 하는 것이다. 사도 바울은 에베소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다음과 같이 권고했다. 『그러므로 깨어 있어 내가 삼 년 동안 밤낮으로 각 사람에게 쉬지 않고 눈물로 훈계하던 일을 기억하라』(행 20:31).

또한 우리는 우리의 입과 입술을 사용하는 일에 깨어 있어야 한다. 『오 주여, 내 입 앞에 파수꾼을 세우시고 내 입술의 문을 지키소서』(시 141:3). 찰스 스펄전은 “소문은 세 명에게 상처를 준다. 그것을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과 그 소문의 희생자이다.”라고 했다. 대개 자신이 아는 모든 것을 다 떠벌리는 사람은 실제로 아는 것보다 더 많은 말을 지어 내어 말하기 마련이다. 한 소녀가 주기도문을 외우다가(실은 ‘제자들의 기도’라고 해야 옳다), 외운 내용이 엉망이 되어 다음과 같이 기도했다고 한다. “주님, 우리가 우리를 ‘헐뜯는’(trash basket) 사람들을 용서하는 것처럼, 우리의 ‘쓰레기통들’(trash baskets)을 용서해 주세요.” 이 아이는 허물(trespasses)이라는 표현을 “쓰레기통”(trash basket)으로 잘못 외운 것이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의 입이 실제로는 이와 같다. 즉 쓰레기를 쏟아내는 쓰레기통인 것이다. 예전에 어떤 차에 이런 문구가 인쇄된 범퍼스티커가 붙은 것을 보았다. “대기 오염을 중단하라. 즉 당신의 입을 다물라!”

우리는 또한 우리의 행함에 있어서 깨어 있어야 한다. 사도 바울은 『그러므로 너희가 얼마나 정확히 행하고 있는지 주의하라.』고 명령했으며(엡 5:15), 또 『성령 안에서 행하라.』고 명령했다(갈 5:16). 세상에서도 흔히 “너의 발걸음을 주의하라.”는 말을 많이 쓴다. 당신도 하나님의 자녀로서 발걸음에 주의해야 한다. 지구상에 살았던 가장 현명한 사람은 우리에게 『총명한 사람은 자기의 걸음을 살피느니라.』고 말한다(잠 14:15).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대적들에 대해서도 깨어 있어야 한다. 그리스도인의 원수는 세상과 육신과 마귀이다. 미 육군에서는 기지나 부대를 지키기 위해 경계를 서는 병사를 뽑는데, 제1차 세계대전까지는 경계 근무를 서다가 졸면 총살을 면치 못했다. 즉 경계를 서는 병사가 졸다가 적군이 쳐들어오면 자신이 지켜야 하는 모든 군인들의 목숨을 위태롭게 한다는 논리에 의해서였다.

워털루 전투가 끝난 후 웰링턴 공작이 말을 타고서 자기 부대를 지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장교 중 하나가 불량하게 서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그래서 공작이 물었다. “왜 자네는 반쯤 조는 사람처럼 서 있는가?” 장교는 “지금 제 근무 시간이 아니라서 그렇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공작이 그를 꾸짖었다. “영국 장교에게 근무 외 시간이란 없네. 군인답게 똑바로 서게!”

독일인들은 “차렷!”이라는 호령을 “주의하라”는 뜻의 “악텅!”(Achtung)이라 하고, “조심해!”라는 말도 “주의, 조심”이라는 뜻의 “포어지히트”(Vorsicht)라 한다.

오스트리아 국기에는 머리가 둘 달린 독수리가 그려져 있는데, 각각의 머리가 서로 반대 방향을 향하고 있다. 즉 적군들이 (과거에 터키인들이 쳐들어와서 비엔나를 거의 차지할 뻔했을 때처럼) 동쪽에서 올지, (제1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군이 그러했던 것처럼) 서쪽에서 올지 늘 주시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두 개의 머리가 각각 다른 방향을 향해 있는 것이다. 옛 속담처럼, “평화의 대가는 끊임없이 경계를 서는 것이다.” 주님께서는 그리스도인 또한 『대적 마귀』에 대해서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으라.』(벧전 5:8)고 명령하신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겟세마네 동산에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시험에 들지 않도록 깨어 기도하라[Watch and pray]. 참으로 영은 원하지만 육신이 연약하도다』(마 26:41).

마지막으로, 우리는 우리 주님의 다시 오심에 대해서 깨어 있어야 한다. 당신의 구주께서는 이렇게 명령하셨다.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떤 시간에 너희 주께서 오실는지 너희가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마 24:42). 나는 다시 오셔서 자신이 계신 그곳으로 나를 데려가겠다고 약속하신 그분을 기다리고 있다. 『내가 가서 너희를 위하여 처소를 마련하면 다시 와서 너희를 내게로 영접하여 내가 있는 그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요 14:3).

특히 2011년에서 2012년까지 최근 2년 동안 “세상의 종말”에 대해 많은 말들이 있었는데, 나는 그 점에 대해서 토마스 에디슨과 똑같은 생각이다. 한번은 누군가가 에디슨에게 핼리 혜성이 점점 가까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이제 온 세상이 끝날 것이라고 했는데, 그때 에디슨은 다음과 같이 대꾸했다. “잘 됐군요. 우리는 세상이 없다 해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나는 세상의 종말이나 적그리스도, 부활한 로마 제국, 아마겟돈 전쟁, “마지막 심판”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다. 다시 오실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세상의 뉴스 미디어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과 요한복음 6:40; 11:24 등에서 말씀하시는 “마지막 날”을 혼동하고 있다. 그들은 로마카톨릭과 회중교회, 루터교회, 장로교회 안에 있는 무천년주의자들에게서 주워들은 것을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는 것이다.

무지하기로 따지자면 마호메트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 마호메트 역시 대환란과 그 후에 있을 천년왕국에 관한 진리에 대해 완전히 무지하기 때문이다. 마호메트는 자신이 “마지막 날,” “마지막 심판” 등에 대해 언급할 때 자기가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지도 몰랐다. 그의 “신”(알라)이 그를 속인 것이 틀림없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마지막 심판”이 있기 적어도 1,000년 전에 돌아오실 것이다. 마호메트와 코란은 예언에 있어서 완전히 깡통인 것이다!

우리 성경대로 믿는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에서 500번 이상 말씀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다. 이 재림의 진리는 우리가 가진 그리스도인의 믿음을 구성하는 모든 진리와 연결되어 있다. 우리의 구속은 주님의 재림이 없이는 완성된 것이 아니다. 주님께서 돌아오시지 않는다면 이스라엘과 맺으신 언약도 이행되지 않을 것이다. 주님께서 돌아오시지 않는다면, 지구는 결코 그 썩어짐의 속박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화평의 통치자』(사 9:6)께서 능력과 영광 가운데 돌아오시기까지 진정한 “지구의 평화”는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pp.11-16).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관련도서  

『너는 귀를 기울여 현명한 자의 말들을 듣고, 내 지식을 네 마음에 두라. 그것들을 네 속에 간직하면 즐거움이 있나니, 그것들이 모두 네 입술에 바르게 자리잡으리라』(잠 22:17,18).

사람은 태어나서 사는 동안 나름대로 애써 일한다. 어떤 사람은 생의 의미를 알고 사는 사람도 있고 모르는 사람도 있지만, 살기 위해서 자기의 일이 천직이 되기도 하고 생업이 되기도 한다. 어떤 사람은 책과 더불어 살다가 아무것도 남기지 못하고 죽기도 한다. 그런 사람의 생은 잘 사는 것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르치기를 좋아해서 여러 강단에 서서 정년까지 가르쳤지만, 막상 그가 가르친 것들을 정리해 보면 무엇을 가르쳤고 왜 그런 것들을 가르쳤는지도 잘 모른다. 그가 후대에 진리의 지식을 전수하지 못했다면 그는 결코 잘 산 사람이 아니다.

피터 럭크만 목사(1921-2016)는 좀 특별한 인재이다. 그의 발자취를 따를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는 10세 때부터 책을 읽었는데 생애 동안 무려 24,000권의 책을 읽었다. 그는 27세 때 거듭났는데, 그 후 <킹제임스성경>을 무려 160회 이상 읽었다. 하루에 40페이지 이상을 40일 동안 읽기도 했다.

그는 생애 동안 매일 3마일(약 5km)을 달렸고, 수영과 아이스하키, 필드하키, 태권도(72세에 초단), 배구, 라켓볼, 낚시, 사냥 등 운동에 출중했다.

그는 생애 동안 36,000가지의 논단을 써서 에 게재했으며, 그림판에 파스텔로 그림을 그리면서 설교하여 미국, 이스라엘,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뉴질랜드 등에 방영했으며, 기독교 라디오 전국망에 그의 설교가 방영되었다.

그는 미국 플로리다 주 펜사콜라에 소재한 Bible Baptist Church의 담임목사였으며, Pensacola Bible Institute의 설립자요 학장이며 교수였다. 그는 그의 성도들과 학생들에게 <킹제임스성경>에 기조한 주석서들을 포함한 160여 권의 주옥같은 책들을 써서 그의 후대에게 진리의 지식을 남겼다.

이번에 펴낸 <파수꾼아,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는 감히 말하건데, 성경의 진수 중의 진수이다. 『너의 신뢰가 주께 있게 하려고 오늘 내가 너에게 이것을 알게 하였으니, 바로 너에게라. 내가 조언과 지식의 훌륭한 것들을 네게 기록하였으니 이는 너로 하여금 진리의 말씀들의 확실함을 알게 하며, 너에게 사람을 보낸 그들에게 진리의 말씀들을 대답하게 하려 함이 아니냐?』(잠 22:19-21)

피터 럭크만 목사가 이 글을 쓴 의도는 그를 인정하고 뒤따르는 그의 제자들에게 그들이 꼭 알아야 할 것을 유언처럼 쓴 것이었다. 참으로 이 책은 불후의 명작이다. 읽어 보고 또 읽는다면 진리의 지식이 무엇인지 감을 잡는 그리스도인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도서정보 저자소개 목 차 서 문 책 속으로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관련도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가점수
이 도서에 대한 리뷰가 아직 없습니다.
리뷰를 작성해 주시면 다른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됩니다.
리뷰는 로그인을 하셔야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상호명: 말씀보존학회 │ 대표자명: 이송오 │ 주소: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 135 (금강프라자 7층)
  • 사업자 등록번호: 105-99-34323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16-1956호 │ 메일: admin@biblemaster.co.kr
  • 전화 : (02)2665-3743~4 │ 팩스: (02)2665-3302
Copyright ⓒ www.biblemast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