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 텐 붐(Corrie ten Boom, 1892-1983) 이야기 [2] - 예수님은 승리자이시다!
조회 : 264
크게 작게 크기저장 초기값
독감으로 앓아누워 꿈속을 헤매고 있을 때였다. 별안간 계속되는 버저 소리와 소란스런 기척이 들려와서 나는 벌떡 일어나 앉았다. 우리가 우려하던 게슈타포의 급습이 기어코 들이닥친 것이다. 유대인들이 내 방의 은신처로 모두 대피하자마자 방문이 홱 열렸다. 게슈타포는 이미 지하 조직에 대해 알고 온 듯했다. 그들은 유대인들을 모른다는 나의 대답에 연신 주먹을 날렸다. 거실로 내려가니 벳시 언니의 얼굴에도 검푸른 멍과 붓기가 있었다. 무엇보다 고통스러운 것은 제자리에 걸려 있는 "간판 신호"였다. 우리 집이 위험하다는 신호로 황급히 떼어 낸 간판을 게슈타포가 눈치채고 다시 걸어 놓은 것이다. 이제 우리 『텐 붐 시계방』은 함정이 되어 버렸다. 이로써 기도회 때문에 방문한 빌렘 오빠와 놀리 언니까지 붙잡혔을 뿐 아니라, 우리 집에 게슈타포의 급습을 예고하러 연락을 취한 30여 명이 모두 체포되었다. 그중에는 피크위크 씨도 있었다. 감옥으로 이송되는 버스에서 나는 한 장면의 기억이 떠올랐다. 독일의 침공이 있던 날, 기도할 때 보았던 그 장면에서 여기 있는 사람들 모두가 광장으로 끌려가고 있었던 것이다. 감옥에 들어가기 전에 게슈타포는 "다시는 이런 일에 가담하지 말라!"며 연로하신 아버지를 풀어 주려고 했다. 그때 꼿꼿한 노인의 음성이 들렸다. "오늘 내가 집으로 돌아간다면, 내 집에 도움을 청하러 문을 두드리는 사람에게는 그가 누구일지라도 다시 문을 열어 줄 거요!" 이로써 아버지는 석방되지 못했고,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열흘 뒤 감옥에서 생을 마감하셨다.

나는 조직의 우두머리로 지목당한 데다가 결핵 조짐이 보여 독방으로 이송되었는데 다행히도 성경 한 권을 구할 수 있었다. 하루는 차고 딱딱한 바닥에서 홀로 생각했다. 사복음서에 펼쳐진 장대한 구원의 드라마에서도 우리 주님께서는 철저히 패배하신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오히려 그 패배를 시작으로 하나님의 복음의 역사가 전개되지 않았던가! 그렇다면 실패한 것처럼 보이는 우리의 작전도 하나님의 손 안에 있다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나는 누추한 독방을 둘러보며 이곳에서 과연 어떤 승리가 나올지 궁금해졌다.

몇 달 후 연합군이 네덜란드를 침공해서, 여자 죄수들은 소지품들로 불룩해진 베갯잇 보따리를 들고 기차에 올라야 했다. 기차는 총격을 당해 전진과 후진을 반복했고 어디로 가는지도 알 수 없었다. 그 숨 쉬기도 곤란한 인파 속에서 야위고 창백해진 벳시 언니를 만날 수 있었다. 지난 4개월은 난생 처음 언니와 헤어져 있던 시간이었고, 우리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재회했다. 다른 가족들은 모두 석방되었고, 언니는 몰래 가지고 있던 성경을 수감자들에게 읽어 주며 만족스럽게 지내고 있었다. 한 가지 다행인 것은 "벽장 속 시계들(유대인들)이 모두 무사하다."는 소식이었다. 게슈타포들이 시계포를 돌아가면서 지키고 있었는데도 하나님께서는 우리 집의 유대인들을 안전하게 피신시키셨던 것이다. 우리는 기나긴 날 동안 기차 안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게슈타포의 총에 스무 살짜리 아들을 잃은 어머니, 셋째 아이 출산을 앞두고 있는 여인, 함께 붙잡힌 남편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아내... 모두들 이제는 전쟁이 끝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었다.

이윽고 간절한 기대와 함께 도착한 곳은 독일의 라벤스부르크, 악명 높은 "여자 집단 처형장"이었다. 건물에 다다르니 남색 제복을 입은 여자 간수들이 달려와 고함과 함께 채찍을 휘두르면서 우리를 끌어당겼다. 나는 어깨에 성경이 든 보따리를 더욱 단단히 메며 절망에 빠지지 않으려고 애썼다. 긴 행군 끝에 삼베로 만든 거대한 막사 안으로 들어갔는데 그곳에는 이가 득실거렸다. 그날 여자들은 서로 긴 머리를 잘라 주었고, 나도 언니의 머리를 자르며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다. 셋째 날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새로 도착한 죄수들의 검문이 있었다. 여자 죄수들은 남자 감독관들 앞에서 모든 소지품을 꺼내 놓고, 입고 있는 옷까지 모두 벗은 후 샤워실로 들어가야 했다. 다른 것은 차치하고라도 우리에게는 성경이 꼭 필요했기에 나는 애타는 심정으로 기도했다. '사랑하는 하나님, 하나님께서 이 귀한 책을 우리에게 주셨고 숱한 검문들을 통과할 수 있게 숨겨 주셨지요.' 언니가 공포에 질려 내게 기대는 것이 느껴졌다. 마침 간수 하나가 지나가기에 화장실이 어디냐고 물어보니 그는 샤워실을 가리켰다.



미리보기 서비스는 여기까지입니다.

더 보기 원하시면 해당 호의 학회지를 구입해 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 월간 성경대로믿는사람들  2017년 3월  (통권 300 호)   page : 126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상호명: 말씀보존학회 │ 대표자명: 이송오 │ 주소: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 135 (금강프라자 7층)
  • 사업자 등록번호: 105-99-34323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16-1956호 │ 메일: admin@biblemaster.co.kr
  • 전화 : (02)2665-3743~4 │ 팩스: (02)2665-3302
Copyright ⓒ www.biblemaster.co.kr. All rights reserved.